arirangarario.com
Go home
게시판

Community

  산성 [ E-mail ]
  천경자 서거 1주년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천경자 1 주기 추모전이 있어 다녀왔다. 오늘이 마지막 날이라서 뜨거운 열기를 마시며 많은 관람객들로 미술관은 북새통을 이루었다.
주제는 바람은 불어도 좋다 어차피 부는 바람이다.

서울시 기증 작품과 개인 소장가들의 주요 작품으로 전시는 인생,여행,환상, 그리고 아카이브와 함께 선 보였다. 천경자의 특징을 나름 정리 해보았다.

...

1. 천경자는 고향이 전남 고흥으로 어릴때 밭에서 보았던 배추는 그의뇌리 속에 박혀 배추 색깔을 좋아 했고 그의 그림 속엔 배추색이 유난히 많다.또한 고흥앞 바다를 유난히 좋아해 그 유명한 1965 년 초혼 은 고흥 앞바다를 떠오르며 그린 작품으로 몽환적 색채와 강한 필치가 담겨 있고, 1995 년 환상 여행도 지우고 덧칠하는 과정을 수 없이 반복했던 작가의 치열한 흔적을 확인 할 수 있는데 그가 그린 바다는 고흥이었다.

2. 그녀는 뛰어난 문필가 였다.천경자 글은 그림 만큼이나 밀도감이 있고 감성적이다. 1972 년 베트남 전쟁터에 종군화가로 지원 했고 여성으론 단연 혼자였다.

3. 천경자는 모험가 혹은 여행가로 1969 년 부터 세계 여행을 시작했다. 가는 곳 마다 여행풍물화를 남겼는데 묘사력이 강했다. 특히 유럽을 다녀온후 대가들의 작품에 매료 되어 기본에 충실했다. 중남미와 인도 아프리카 등지에서 그린 그림이 환상적이다.

4. 천경자는 미국을 여행 하는 동안 헤밍웨이의 생가와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의 저자 테니스 윌리엄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저자 마가렛 미첼 생가를 그렸다. 생가안에 낯 선 여인은 천경자 였다. 뉴욕에서 노년을 보냈지만 번잡한 뉴욕 맨하탄은 그리지 않고 평소 그녀가 좋아했던 연극과 오페라 무대의 주인공 들을 그렸는데 그림 속엔 천경자 자신이 들어 있다. 열정과 꿈이 많은 천경자 였다.

5. 천경자에게 배울점은 고난을 두려워 하지 않는 도전 정신. 세계미술의 흐름을 알고 독창성을 유지. 독서와 사색을 기반으로 한 인간의 영혼을 그린 화가로 추앙할만 하다.

[인쇄하기] 2016-08-10 17:58:20

이름 : 비밀번호 :


     
  


Category  :  전체(3821)  미술 (1071)   음악 (370)   문학 (1671)   역사 (495)   여행 (212)   

관리자로그인~~ 전체 3821개 - 현재 2/96 쪽
3781 인사아트 첨부화일 : 11990613_1166501706727854_7309587620321474956_n.jpg (31510 Bytes) 2016-09-06 710
3780 산성 첨부화일 : 10682199_840668065977888_846823914750916055_o.jpg (68911 Bytes) 2016-09-06 628
3779 최영미 2016-09-01 559
3778 John 첨부화일 : 14064277_1396638003714222_8662329389008941646_n.jpg (88410 Bytes) 2016-09-01 621
3777 이종태 첨부화일 : 14064162_1398321833545839_7554855432895871295_n.jpg (79293 Bytes) 2016-08-31 574
산성 2016-08-10 633
3775 산성 2016-08-05 781
3774 이종태 2016-07-28 639
3773
  광인
이종태 첨부화일 : 13438950_1353458741365482_1851326852778429015_n.jpg (60079 Bytes) 2016-06-29 768
3772 산성 첨부화일 : 13487559_1346311102080246_1090855004_n.jpg (121452 Bytes) 2016-06-17 826
3771 한강 첨부화일 : 13384918_1921348661426038_1152408941_n.jpg (26084 Bytes) 2016-06-03 782
3770 산성 첨부화일 : 13321631_1334703066574383_6128405264456508706_n.jpg (59742 Bytes) 2016-05-31 780
3769 이종태 2016-05-30 668
3768 John 2016-05-27 684
3767 배정원 2016-05-15 676
3766 산성 첨부화일 : 13230307_1323544687690221_6478918995125743795_n.jpg (88639 Bytes) 2016-05-15 687
3765 산성 첨부화일 : 13164259_1320680884643268_1707080682710320326_n.jpg (86885 Bytes) 2016-05-11 710
3764 산성 2016-05-09 720
3763 한강 첨부화일 : 11193280_1029418947102798_4387655882543687971_n.jpg (47096 Bytes) 2016-05-07 843
3762 박명림 2016-05-07 603
3761 산성 첨부화일 : 13124544_1317668128277877_2969214797531156834_n.jpg (88964 Bytes) 2016-05-07 591
3760 한강 2016-05-07 509
3759 산성 2016-05-04 588
3758 산성 2016-04-30 568
3757 John 2016-04-30 589
3756 인사아트 2016-04-30 735
3755 한강 2016-04-29 568
3754 산성 2016-04-28 575
3753 한강 2016-04-28 510
3752 산성 2016-04-21 609
3751 허유림 2016-04-20 634
3750 John 첨부화일 : 12994391_1306148369429853_5093136921777356289_n.jpg (51631 Bytes) 2016-04-20 821
3749 이재강 2016-04-20 676
3748 산성 2016-04-20 655
3747 김은희 2016-04-17 517
3746 한강 2016-04-17 498
3745 박성일 2016-04-17 520
3744 산성 첨부화일 : 13043256_1305240752853948_1320078124798034238_n.jpg (41869 Bytes) 2016-04-17 523
3743 John 2016-04-15 533
3742
  상념
한강 2016-04-15 485
  [1] 2 [3] [4] [5] [6] [7] [8] [9] [10] [11]



50
1393460
017-316-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