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irangarario.com
Go home
게시판

Community

  이민화
  팬택의 교훈
  

팬택의 교훈

1.
결국 팬택이 다시 법정관리 신청에 들어갔다. 가슴 아픈 일이다. 치열한 글로벌 스마트폰 경쟁은 휴대폰의 원조인 모토롤라, 부동의 1위였던 노키아조차 도태시켰다. 수많은 스마트폰 회사 중 제대로 이익을 내는 회사는 애플과 삼성 두 회사라고 할 수 있을 정도다. 이러한 상황하에 벤처 기업인 팬택이 그 동안 버텨낸 것만 해도 대단했다고 할 정도가 아닌가 한다.

2.
창조적 도전을 하는 벤처에서 실패는 매도할 것이 아니라, 학습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 팬택의 법정관리 신청에 이르는 과정에서 우리가 배울 것은 크게는 개별 기업 차원에서 팬택의 전략과 국가 차원에서 패러다임의 변화가 아닌가 한다. 이 두 가지 문제를 살펴보기로 하자.
우선 개별 기업으로 팬택은 1991년 박병엽 창업자가 삐삐 사...업으로부터 시작하여 휴대폰 열풍을 타고 성공 가도로 들어섰다. 당시 텔슨, 세원, 어필 텔레컴 등과 더불어 휴대폰 기술의 혁신을 주도해 나갔다. 그러나 이제는 결국 삼성과 LG라는 전통의 거인들만 살아남게 된 것이다. 여기에서 제품의 생명주기에 따른 기업 전략의 변화를 다시 강조하게 된다.
기술 혁신이 주도하는 시대는 벤처가 산업을 이끄나, 시장 규모가 지배하는 시대에는 대기업이 산업을 이끈다. 이제 전세계 스마트폰 산업은 성숙기에 접어들어, 기술 혁신이 아니라 시장지배력이 승부를 좌우하는 단계에 돌입한 것이다.

3.
그런데 팬택은 삼성, LG와 같은 규모의 경제에는 도달하지 못하고, 중국의 샤오미와 같은 혁신의 틈새를 발굴해 내지 못했다. 그 결과 냉혹한 시장 경쟁에서 밀려나게 된 것이다. 중국의 샤오미는 제조의 외주와 유통의 온라인화를 통하여 유연한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에 집중하는 전략으로 세계 최대인 중국 시장의 최강자로 부상했다. 벤처의 핵심 전략은 혁신을 주도하는데 있다는 것을 다시 입증하고 있는 것이다. 앞으로 팬택의 재기는 틈새 시장에서 새로운 혁신의 영역을 여하히 발굴하느냐에 달려있다고 보아도 좋을 것이다.

4.
한편 대한민국의 국가 전략 측면에서도 배울 바가 크다. 팬택은 삼성과의 경쟁이 아니라 중국과의 경쟁에서 뒤진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모든 분야에서 중국은 무섭게 성장하고 있으며, 많은 분야에서는 한국을 앞서가고 있다. 과거 문화혁명 시절 정체되었던 중국과 같이 이제는 한국이 우물안 개구리처럼 과거 전략에 매달리고 있다. 남들을 따라가는 빠른 추격자(Fast Follower)전략의 한계에 부딪혔다 신호가 바로 세월호 사건, 윤일병 사건, 그리고 팬택의 추락이다. 이제는 추격자 전략으로는 도저히 중국을 당해낼 수 없음이 명확해 지고 있다. 이는 팬택 만의 문제가 아니라 한국 산업 전반의 문제다. 창조성에 기반한 선도자(1st Mover) 전략으로 전환만이 한국 경제호의 살 길이다. 창조경제의 신속한 실천만이 제2, 제3의 팬택 사태를 방지할 수 있을 것이다.

5.
또 다른 측면에서 한국의 갑을 문화에 기반한 대기업 중심의 불공정거래는 이번 기회에 미국 수준으로 개선되어야 할 것이다. 왜곡된 보조금 제도를 통한 대기업의 시장 교란을 방지하지 못한 정부의 역할도 매우 아쉬운 부분이다. 창조경제의 바탕은 공정한 시장 거래 질서를 보장하는 공정거래에 있음을 다시 강조하게 된다.

6.
마지막으로 팬택 사태는 대한민국이 추격자 전략에서 벗어나라는 또 하나의 소중한 교훈으로 받아들이는 자세가 필요해 보인다. 아직도 대립적 시각에 입각하여 과거 패러다임에 사로잡힌 정치권과 혁신보다는 안정을 추구하는 행정부의 일대 혁신이 요구되는 시점이 아닌가 한다.
중국과 일본은 새로운 시대를 향하여 달려가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개방과 혁신을 하라는 세월호의 교훈을 헛되게 낭비하는 것이 아닌가 우려한다.
[인쇄하기] 2014-08-22 17:13:49

이름 : 비밀번호 :


     
  


Category  :  전체(3813)  미술 (1068)   음악 (370)   문학 (1671)   역사 (490)   여행 (212)   

관리자로그인~~ 전체 3813개 - 현재 3/96 쪽
3733
  춘천
이종태 첨부화일 : 춘천.jpg (96421 Bytes) 2015-04-09 911
3732 산성 2015-03-16 950
3731
  새옷
John 첨부화일 : 11051156_432517206926989_797781552_n.jpg (37363 Bytes) 2015-03-14 839
3730 John 2015-03-08 852
3729 박진희 2015-03-08 921
3728 산성 2015-02-05 941
3727 박재연 2015-01-13 961
3726 조이스 박 2015-01-12 1017
3725 아리랑 2015-01-10 1048
3724 산성 첨부화일 : 3937_01.jpg (42071 Bytes) 2015-01-07 968
3723 John 2015-01-05 1224
3722 산성 2015-01-01 3
3721 조이스 박 2015-01-01 953
3720 아리랑 2014-12-31 886
3719 아리랑 2014-12-28 888
3718 산성 첨부화일 : 4cc97cf10ad47.jpg (154781 Bytes) 2014-12-24 913
3717 John 2014-12-23 989
3716 이종태 2014-12-22 906
3715 산성 2014-12-15 952
3714 홍선희 2014-11-15 1060
3713 John 2014-11-13 1062
3712 이종태 2014-11-07 1117
3711 산성 첨부화일 : 3924_1.jpg (84659 Bytes) 2014-11-07 1127
3710
  태도
John 2014-10-21 1075
3709
  Breath
상하 첨부화일 : 상하.jpg (12453 Bytes) 2014-10-17 935
3708 산성 첨부화일 : 3921_1.jpg (42052 Bytes) 2014-10-17 1031
3707
  생일
산성 2014-10-06 968
3706 상하 첨부화일 : 10698402_541479062653855_694032562408291661_n.jpg (65274 Bytes) 2014-10-04 995
3705 헌팅톤 2014-10-03 899
3704
  입술
한강 첨부화일 : 10348603_10152717986616011_3878715470037027552_n.jpg (57424 Bytes) 2014-10-02 936
3703 하창수 2014-10-02 926
3702 인사아트 2014-09-29 992
3701 John 첨부화일 : 1597779_778347538871115_3512751704995582560_o.jpg (125940 Bytes) 2014-09-21 2729
3700 산성 2014-09-18 1211
3699 한강 2014-09-13 1006
3698 John 첨부화일 : 3911_images.jpg (5395 Bytes) 2014-09-12 1001
3697 산성 2014-09-06 953
3696 한강 2014-09-03 951
3695 John 첨부화일 : 3908_2.jpg (8875 Bytes) 2014-09-03 1042
3694 산성 첨부화일 : 16078_837255739652454_6713581690407979819_n.jpg (72167 Bytes) 2014-09-01 1013
  [1] [2] 3 [4] [5] [6] [7] [8] [9] [10] [11]



86
1384595
017-316-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