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irangarario.com
Go home
게시판

Community

  한강 [ E-mail ]
  뉴욕타임스에 실린 유병헌 일가.
  

뉴욕타임스 12, 13면. 부형권 기자

뉴욕타임스(NYT)가 27일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사망 소식을 비중 있게 보도했다. 이 신문은 '몰락 앞의 탐욕(Greed before the fall)'이라는 제목의 1면 머리기사로 관련 소식을 전했고 12, 13면 전체를 할애했다.

1면에는 유 전 회장의 시신이 발견된 장소와 TV를 지켜보는 시민의 모습, 세월호 참사 현장이 담긴 3장의 사진이 크게 배치됐다. 기사의 첫 문장은 '루브르와 베르사유의 화려한 향연, 그의 가르침을 따르던 신도들의 열광, 지구촌 곳곳에 흩어진 건물과 사업들을 뒤로 한 채 유병언 씨가 홀로 쓸쓸한 죽음을 맞았다"로 시작했다.

NYT는 세월호 참사 당시 학생들이 배가 기울어지자 처음에 "재미있다"는 반응을 보이다가 나중에 살아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 "이제 끝인 것 같아" "엄마, 아빠 사랑해요"라며 스마트폰으로 메시지를 보낸 사실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 참사의 원인이 유 전 회장 일가와 그들이 경영한 회사의 탐욕에서 비롯됐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한 '과적'이 사고를 불렀다고 보도했다. 객실과 대리석으로 된 갤러리를 배 위에 한 층을 더 만들었고 짐을 지나치게 많이 실어 이를 고정할 공간이 없었을 뿐 아니라 배의 균형을 잡기 위한 평형수도 충분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NYT는 "유 전 회장 일가가 세모그룹 계열사의 돈을 개인 자동입출금기(ATM)로 활용했다"는 검찰 발표를 인용해 뉴욕 맨해튼 리츠칼튼 콘도를 포함해 미국에만 최소 800만 달러(약 82억 원) 상당의 부동산이 있다고 보도했다. 또 프랑스 고급 초콜릿업체 '드보브에갈레(Debauve & Gallais)'의 미국 판매권도 갖고 있다고 전했다.

NYT는 유 전 회장이 이미지 제고 등을 위해 막대한 돈을 쓴 점도 지적했다. 유 전 회장은 자신을 '선(禪·Zen)'스타일의 예술가로 포장하기 위해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에 150만 달러(약 15억4000만 원)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또 100만 달러(약 10억2500만 원)를 들여 베르사유 궁전 일부를 빌려 전시회를 개최한 뒤 니콜라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의 부인의 어머니를 초대하고, 전시회 이후 런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윤 전 회장의 호인 '아해'라는 이름의 교향곡을 연주한 사실도 전했다. 하지만 이 신문은 유 전 회장과 그 일가가 지난해 세월호 승무원들의 안전교육에 1인당 2달러만 썼다고 전했다.
[인쇄하기] 2014-07-28 19:10:22

이름 : 비밀번호 :


     
  


Category  :  전체(3821)  미술 (1071)   음악 (370)   문학 (1671)   역사 (495)   여행 (212)   

관리자로그인~~ 전체 3821개 - 현재 4/96 쪽
3701 John 첨부화일 : 1597779_778347538871115_3512751704995582560_o.jpg (125940 Bytes) 2014-09-21 2794
3700 산성 2014-09-18 1230
3699 한강 2014-09-13 1023
3698 John 첨부화일 : 3911_images.jpg (5395 Bytes) 2014-09-12 1019
3697 산성 2014-09-06 962
3696 한강 2014-09-03 969
3695 John 첨부화일 : 3908_2.jpg (8875 Bytes) 2014-09-03 1060
3694 산성 첨부화일 : 16078_837255739652454_6713581690407979819_n.jpg (72167 Bytes) 2014-09-01 1033
3693 John 첨부화일 : gu1.jpg (79638 Bytes) 2014-08-26 1127
3692 이민화 2014-08-22 938
3691 산성 2014-08-19 1020
3690 산성 2014-08-08 1100
3689 John 첨부화일 : 10430480_821199611258067_6049768113019904130_n.jpg (68610 Bytes) 2014-08-06 1014
3688 산성 2014-07-30 979
3687 전상훈 2014-07-28 966
한강 2014-07-28 1156
3685 John 첨부화일 : 3898_3.jpg (128555 Bytes) 2014-07-25 937
3684 이재강 2014-07-25 930
3683 산성 첨부화일 : 3896_의자.jpg (236301 Bytes) 2014-07-20 2020
3682 산성 2014-07-19 1066
3681 John 2014-07-18 1153
3680 한강 2014-07-18 990
3679 최영실 2014-07-11 1070
3678 John 2014-07-09 935
3677 한강 첨부화일 : 비속.jpg (52767 Bytes) 2014-07-07 913
3676 산성 첨부화일 : PB260118-2.JPG (1269860 Bytes) 2014-07-04 959
3675 고정희 2014-06-28 1099
3674 한강 2014-06-28 1018
3673 산성 2014-06-24 978
3672 John 2014-06-20 1015
3671 산성 2014-06-15 1055
3670 한강 2014-06-14 1280
3669 John 첨부화일 : 송박사.jpg (1908694 Bytes) 2014-06-12 1016
3668 인사아트 2014-06-12 1001
3667 남보람 2014-06-11 924
3666 이종태 첨부화일 : 비.jpg (57779 Bytes) 2014-06-11 976
3665 산성 첨부화일 : 루살로메.jpg (7833 Bytes) 2014-06-10 947
3664
  
John 2014-06-07 901
3663 산성 첨부화일 : 런던 파리.jpg (41654 Bytes) 2014-06-04 1018
3662 김혜주 첨부화일 : 덤블링.jpg (22512 Bytes) 2014-06-04 873
  [1] [2] [3] 4 [5] [6] [7] [8] [9] [10] [11]



1
1393828
017-316-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