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irangarario.com
Go home
게시판

Community

  한강 [ E-mail ]
  五無의 사람은 친구로 삼지 마라
  

五無의 사람은 친구로 삼지 마라

여기서 오무(五無)는
‘무정(無情)’ 무례(無禮)’ 무식(無識)’
무도(無道)’ 무능(無能)'을 말 하는 것...

다섯 가지를 설명 하면

첫째, 인간미가 있어야 되고,
눈물도 있어야 되고 사랑도 있어야 된다.
그래서 무정한 사람이거든

친구로 삼지 말라고 하는 것이다.
인간의 인간다움의 첫째 조건이 인정이기 때문이다.
그것은 곧 원만한 성품을 뜻하는 말인데,
프랑스 시인 ‘아벨 보나르’도 ‘우정론’에서
이상적인 우정의 제1덕목을
“좋은 성품”이라고 말한 바 있다.

둘째, 인간은 유일하게 예의를 아는 동물이다.
공자는 예가 아니거든 보지도 말고,

듣지도 말고, 말하지도 말라고 했다.
예의가 없으면 인간이 아니라는 뜻이고
따라서 무례한 사람은 상종하지 말라는 뜻이다
맹자가 사양지심(辭讓之心)을

‘예’의 근본이라고 말한 것을 보면,
예의는 사양하는 마음에서 나오는데,
그 사양심은 양보해주는 마음이고,

속아주고 져주고 관용해주는 마음이다.
그런 사람이면 공자가 말한바
익자삼우라고 할 수 있다

셋째, 학문연구는 인간만의 특권이다.
학문 수준이 있는 사람은

사고방식이 합리적이고 이해심이 깊고,
대개는 인격수준도 높기 때문에 친구감으로 적격이다.
그러나 그 수준이 차이가 많이 나면 안 되고, 비슷해야 된다
그래서 자기보다 많이 무식해도 안 되지만

너무 유식해도 부담이 된다.
보통 ‘무식한 사람을 친구로 삼지 말라’는 말은
지적 수준이 유사해야 된다는 뜻으로 한 말이다.

넷째, 사람은 동물 중에서

유일하게 길을 따라 살아가는 동물이다.
길 중에는 '가서는 안 되는 길’ 이 있고 ‘되는 길’이 있다
예컨대 공직자가 가야할 길(사명)이 있고,
교육자가 가야할 길이 따로 있다.
아버지의 길이 있고 어머니의 길이 있다.
그 길에 충실한 사람을 일러서

도리를 아는 사람이라 하고
사명에 충실한 사람이라 한다.
그 길을 무시하고 제멋대로 살아가는 사람을
무도한 사람이라 하는데
그런 사람이 친구이면 욕이 된다

다섯째, 인간은 창조적 동물이면서
상부상조할 줄 아는 동물이다.
인생길을 걸어가다 보면 곤란에 처할 때도 있고
위기를 만날 때도 있고 궁지에 몰릴 때도 있다.
그럴 때 친구를 도와 주려면 인정만으로는 안 된다.
능력이 있어야 되고 적극성이 있어야 된다.
그래서 무능한 사람은 친구가 되기에 적합하지 않다.

커피를 잘 섞으면 향기가 나고
친구를 잘 만나면 힘이 난다.
무엇보다 내가 먼저

五無의 사람이 되는 건 아닌가
[인쇄하기] 2014-02-13 16:21:36

이름 : 비밀번호 :


     
  


Category  :  전체(3821)  미술 (1071)   음악 (370)   문학 (1671)   역사 (495)   여행 (212)   

관리자로그인~~ 전체 3821개 - 현재 7/96 쪽
3581 산성 첨부화일 : 문정규.jpg (26731 Bytes) 2014-02-27 1000
3580 한강 2014-02-24 1018
3579 아리랑 2014-02-23 1050
3578 John 첨부화일 : 비틀즈.jpg (1229122 Bytes) 2014-02-23 1598
3577 최영실 첨부화일 : 제주.jpg (51664 Bytes) 2014-02-23 1126
3576 인사아트 2014-02-23 1056
3575 한강 2014-02-22 1054
3574 산성 첨부화일 : images.jpg (12867 Bytes) 2014-02-22 1182
3573 아리랑 2014-02-21 1105
3572 산성 첨부화일 : 자클린.jpg (26427 Bytes) 2014-02-21 1085
3571 John 2014-02-20 1250
3570 Mani solomon 첨부화일 : 1507904_618484958217375_799683783_n.jpg (21725 Bytes) 2014-02-20 934
3569 정만희 첨부화일 : 1798764_582265408509777_76075616_n.jpg (16267 Bytes) 2014-02-20 966
3568 박지숙 첨부화일 : 좋은글.jpg (22290 Bytes) 2014-02-20 948
3567 산성 첨부화일 : John.jpg (1986264 Bytes) 2014-02-18 1136
3566
  울새
아리랑 첨부화일 : 울새.jpg (16211 Bytes) 2014-02-18 1049
3565 문성규 2014-02-18 1101
3564 John 2014-02-17 1043
3563 산성 2014-02-15 1094
3562 아리랑 첨부화일 : 1781869_778829045480487_1593648665_n.jpg (22540 Bytes) 2014-02-15 1021
3561 John 2014-02-15 1025
3560 한강 2014-02-15 1095
3559 산성 첨부화일 : 3772_1.jpg (44115 Bytes) 2014-02-14 1411
3558 아리랑 2014-02-13 1080
3557 나성섭 2014-02-13 1195
한강 2014-02-13 1055
3555 인사아트 2014-02-13 1130
3554 John 첨부화일 : 1796478_716733275038035_1961974445_n.jpg (34185 Bytes) 2014-02-12 1125
3553 산성 첨부화일 : 20140211_124714.jpg (1693397 Bytes) 2014-02-11 1126
3552 한강 2014-02-11 991
3551 Diotima Jin 2014-02-11 1098
3550 산성 첨부화일 : 1908149_714628008581895_1128634907_n.jpg (43098 Bytes) 2014-02-10 1073
3549
  눈길
이종태 2014-02-09 1070
3548 산성 첨부화일 : 현충사.jpg (11970 Bytes) 2014-02-07 1300
3547
  미란
John 2014-02-07 985
3546 인사아트 2014-02-07 1034
3545 한강 2014-02-07 1031
3544 산성 2014-02-05 1257
3543 이종태 2014-02-04 1014
3542 산성 2014-02-03 1032
  [2] [3] [4] [5] [6] 7 [8] [9] [10] [11] [12]



1
1393828
017-316-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