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irangarario.com
Go home
게시판

Community

  산성 [ E-mail ]
  정채봉 시인이 쓴 시
  

피천득

정채봉

선생님,
제 마음은 상처가 아물 날이 없습니다

정 선생,
내가 내 마음을 꺼내 보여줄수 없어서 그렇지
천사의 눈으로 내 마음을 본다면
누더기 마음입니다

---------------------------------------

슬픔 없는 사람이 어디 있으랴

정채봉

아!
이렇게 웅장한 산도
이렇게 큰 눈물샘을 안고 있다는 것을
이제야 알았습니다

* 정채봉 시인이 백두산 천지에서 가서 쓴
..
[인쇄하기] 2013-08-22 09:49:36

이름 : 비밀번호 :

한강 아! 마음이 깨지는 시 로구나....
의견글삭제하기


     
  


Category  :  전체(3821)  미술 (1071)   음악 (370)   문학 (1671)   역사 (495)   여행 (212)   

관리자로그인~~ 전체 3821개 - 현재 10/96 쪽
3461 인사아트 2013-09-24 1472
3460 John 첨부화일 : 사1.jpg (171189 Bytes) 2013-09-23 2958
3459 산성 첨부화일 : 독일.jpg (40106 Bytes) 2013-09-20 1474
3458 John 2013-09-19 1493
3457 산성 첨부화일 : 20130915_163127.jpg (1427630 Bytes) 2013-09-16 3989
3456 인사아트 2013-09-16 1478
3455 아리랑 2013-09-16 1475
3454 John 첨부화일 : untitled.jpg (562537 Bytes) 2013-09-15 1640
3453 인사아트 2013-09-14 1468
3452 산성 2013-09-12 1552
3451 산성 첨부화일 : 1234827_629290960448934_1337653137_n.jpg (41189 Bytes) 2013-09-11 2381
3450 John 2013-09-10 1678
3449 John 첨부화일 : 20130909_162025.jpg (1661483 Bytes) 2013-09-09 1667
3448 인사아트 2013-09-09 1448
3447 산성 첨부화일 : 1378639204698.jpg (709011 Bytes) 2013-09-08 1498
3446 John 첨부화일 : 1378386675435.jpg (867805 Bytes) 2013-09-06 1701
3445 이종태 2013-09-05 1584
3444 인사아트 2013-09-05 1611
3443 산성 첨부화일 : 1185127_559678010764726_924376816_n.jpg (91781 Bytes) 2013-09-04 1509
3442 John 2013-09-04 1531
3441 한강 2013-09-01 1494
3440 산성 2013-09-01 1639
3439 인사아트 2013-08-29 1515
3438 이규인 2013-08-29 1476
3437 산성 2013-08-29 1538
3436 John 2013-08-28 1520
3435 산성 2013-08-27 1519
3434 John 2013-08-27 1519
3433 페친 2013-08-27 1510
3432 John 2013-08-26 1457
3431 한강 2013-08-25 1636
3430 이혜성 2013-08-25 1613
3429 산성 2013-08-24 1539
3428 인사아트 2013-08-24 1406
3427 John 첨부화일 : 1150261_619351711442859_974057543_n.jpg (66666 Bytes) 2013-08-23 1529
3426 아리랑 2013-08-22 1516
산성 2013-08-22 1694
3424 John 2013-08-19 1495
3423 인사아트 2013-08-19 1459
3422 산성 2013-08-17 1616
  [5] [6] [7] [8] [9] 10 [11] [12] [13] [14] [15]



247
1436813
017-316-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