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irangarario.com
Go home
게시판

Community

  인사아트
  종이의 시
  

램브란트나 부셰, 쇠라 등은 종이의 여백을 정교하게 사용할 줄 알았다. 형상을 그린 뒤에 남는 공간이 빛의 환영을 끌어낼 수 있도록 했다. 부재가 존재를 더 강하게 환기 시킬 수 있다는 것을 알았던 것. <종이의 시>라는 전시는 여백의 미를 잘 살린 드로잉 작품을 모아 선보인다. 선이나 면보다는 빈 칸을 보게 하는 전시다.

 

- 이나연 미국통신원

 




[인쇄하기] 2013-07-04 09:45:15

이름 : 비밀번호 :


     
  


Category  :  전체(3807)  미술 (1068)   음악 (370)   문학 (1668)   역사 (487)   여행 (212)   

관리자로그인~~ 전체 3807개 - 현재 11/96 쪽
3407 John 첨부화일 : 3620_P9273874.JPG (419318 Bytes) 2013-07-30 1445
3406 산성 첨부화일 : l1.jpg (82493 Bytes) 2013-07-28 1478
3405 정목일 2013-07-28 1364
3404 산성 2013-07-27 1442
3403 John 2013-07-25 1511
3402 산성 2013-07-24 1447
3401 인사아트 2013-07-24 1383
3400 산성 2013-07-23 1422
3399 아리랑 2013-07-23 1345
3398 John 2013-07-22 1522
3397 인사아트 2013-07-20 1356
3396 산성 첨부화일 : 0SAM_0135.jpg (216140 Bytes) 2013-07-18 1454
3395 한강 2013-07-17 1505
3394 John 2013-07-16 1613
3393 인사아트 2013-07-15 1476
3392 아리랑 2013-07-15 1610
3391 산성 2013-07-14 1511
3390 John 2013-07-13 1466
3389 산성 첨부화일 : 서울산~2.BMP (822654 Bytes) 2013-07-11 1751
3388 한강 2013-07-11 1389
3387 John 첨부화일 : 1368805000349.jpg (918868 Bytes) 2013-07-11 1504
3386 인사아트 2013-07-11 1506
3385 산성 2013-07-10 1462
3384 인사아트 2013-07-08 1414
3383 John 2013-07-08 1466
3382 산성 첨부화일 : 0p1.jpg (112432 Bytes) 2013-07-07 1475
3381 한강 2013-07-06 1507
3380 표성흠 2013-07-06 1565
3379 인사아트 2013-07-06 1341
3378 John 2013-07-06 1473
3377 산성 2013-07-05 1429
3376 한강 2013-07-04 1397
3375 아리랑 2013-07-04 1778
인사아트 2013-07-04 1429
3373 John 2013-07-04 1494
3372 산성 첨부화일 : P4177065.JPG (495553 Bytes) 2013-07-02 1510
3371 이민화 2013-07-02 1450
3370 인사아트 2013-07-02 1411
3369 산성 2013-07-01 1607
3368 John 2013-06-30 1637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14
1307642
017-316-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