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irangarario.com
Go home
게시판

Community

  반달곰 [ E-mail ]
  댓글문학---쓰고 싶은대로 쓴다?.
  


거울 속 자신의 모습을 물끄러미 응시하는 소설가 한유주 씨. 그는 "예민하고 미학적 자의식이 강한 예술가들이 그러했던 것처럼, 소설 언어 자체가 소설적 탐구의 대상이 되는"(평론가 이광호) 작가다. 김미옥 기자

이야기는 없다, ‘이야기’를 이야기할 뿐

대학강사로… 밴드 보컬로… 알바생으로…
“서사보다 ‘소설’장르의 실험에 더 흥미
앞으로도 쓰고 싶은대로 쓰고 싶다”

“요새 뭐 써?” 동료작가들에게서도 이런 질문을 받는 게 한유주 작가(27)의 고충이다. 소설을 쓸 때 제목부터 정하는 그는 나름대로 위기를 넘겨본다. “재의 수요일.” 하지만 질문이 이어진다. “제목 말고, 어떤 내용인데?” 곤란한 순간이다. “음…두 사람이 한집에 있는데, 불에 탔는지 아닌지 모를 이야기.”

이 이야기가 어떤 이야긴지, 너무 고민해선 안 된다. 두 사람이 누구며, 왜 한집에 있는지, 결국 불에 탔다는 건지 안탔다는 건지 등에 대해서도. 애당초 그의 작품에는 ‘한 줄로 요약되는 이야기’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는 “끝없이 말하면서도 아무것도 말하지 않는”(평론가 김형중) 작가이자, “장르에 대한 실험 자체를 소설로 만든 작가”(평론가 이광호)다.

한 씨의 첫 인상은 “나이에 비해 키가 크고, 나이에 비해 표정이 없다”는 그의 소설 ‘죽음에 이르는 병’의 한 구절을 떠올리게 한다. 173cm의 키에 세련된 인상을 주는 미소녀. 1982년생이지만 등단한 지 7년 된 소설가이며, 난해하기로 손꼽히는 텍스트 실험적 소설집 ‘달로’ ‘얼음의 책’을 펴냈다. 말투도 전위적이면 어떡하나 걱정했지만, “…키만 커요”라고 자책하듯 불쑥 내뱉거나 “진짜 눌변”이라며 미안해하는 어투가 친근했다.

그는 “소설가가 돼야겠다는 생각은 딱히 없었다”고 말한다. 마치 “리포트를 처음 쓰는 대학생이 높임말로 써야 하나, 반말로 써야 하나 고민하듯 과거형으로 써야 하나, 미래형으로 써야 하나부터 갈등이었던 상태”에서 첫 습작 ‘달로’(2003년)를 썼고, 계간지 ‘문학과 사회’를 통해 등단했다. 그는 “시, 희곡과는 다른 소설만의 고유한 장르성이 어떻게 획득되는지에 대한 궁금증이 소설을 쓰게 한 것 같다”고 한다.
“소설은 허구죠. 근데 서사는 아닌 것 같아요. 서사는 ‘아예 없지도 않지만 전부도 아닌, 소설의 미약한 일부’에 불과해요. 모든 이야기는 한 줄로 요약될 수 있는데, 전통적 서사에선 그 한 줄을 떠받치기 위해 문체, 에피소드 등이 들어가잖아요. 그런 것들이 작가의 ‘스타일’을 만들게 되는데, 저는 그 대신 다른 것을 채워 넣는 실험을 하고 싶었어요.”

그의 작품을 한 줄로 요약하면 ‘이야기에 대한 이야기’(메타소설)이며, 그것을 위해 동원되는 것은 서사 밖에 있는 수사적 장치들이다. 주변을 둘러싼 모든 읽고, 감각한 것들, 의심한 것들이 질료가 된다. ‘물건이 널려 있다는 표현에 대해 생각한다 혹은, 물건이 널려 있다는 표현에 대해 생각하지 않는다’ ‘그리고 돌아왔다, 라고 쓰지 않는다’같이 빈발하는 부정()의 묘사나 도돌이표처럼 반복·변주되는 문장들은 다양한 관심사와도 맞물려 있다.

작가는 ‘3호선버터플라이’ 멤버인 성기완 시인 등이 참여한 밴드 ‘더 촙(The chop)’의 보컬이기도 할 만큼 음악을 좋아한다. 음악형식을 문학에 대위 시킨 것도 그 때문. 비문, 번역체 등 낯선 문장들은 언어에 대한 호기심과 연관된다. 그는 독일어, 프랑스어, 영어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데 외국어를 배우며 “자연스럽게 구사하게 된 한국어”에 대해 더 고민하게 됐다고 한다. 서울대 미학과 대학원에서 석사과정을 수료한 그는 낮에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서울예대, 동국대에 출강하고 밤이면 홍익대 인근의 바에서 시급 아르바이트를 한다. 소설은 언제 쓰는지 궁금할 법한데,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2시까지 일하는 이 바에서 생각보다 많은 양의 글을 읽고 쓴다고 한다.

“불쑥 떠오른 문장은 지우지 않는 편이고, 완성된 작품은 거의 퇴고하지 않는다”는 그는 혹독하기로 소문난 작품의 ‘난독성’에 대해 ‘고의성 없음’을 강조했다. “작가가 가진 영역이 각자 다르잖아요. 서사를 중시하는 전통도 중요하지만, 저도 나름대로 재미를 느끼면서 써요. 사건을 지연시키고, 시간을 흔들어보는 것, 모든 것을 다 부정한 묘사 뒤에 남게 되는 것 등이 관심사니까요.”

올해 말쯤에는 첫 장편을 쓰려고 한다. 내용을 물으려다, 계속 이런 실험을 감행할 거냐고 질문을 바꿨다. “등단했을 때 소설가 이인성 선생께 들은 말씀을 기억하고 있어요. ‘하고 싶은 대로 써라’고 하셨거든요. 앞으로도 쓰고 싶은 대로 쓰고 싶어요.”

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인쇄하기] 2009-06-29 22:48:30

이름 : 비밀번호 :

산성 반달곰님 훌륭한 분입니다. 파랑새님 좋은 글 많이 올려주세요. 사과 많이 따지마시고 많이 배달해주세요. 아침사과는 건강에 아주 좋다고 하는데요...좋은 음악과 시좀 올려주세요.댓글도 맛나게 다시고요.파랑새님
의견글삭제하기
파랑새 반달곰님 제 표현이 심했다면 사과드립니다.
음....욕이 들어간 글을 올렸다가는 ......
의견글삭제하기
rose 반달곰님 ㅎㅎㅎ
의견글삭제하기
반달곰 흠. 이런일 처음이라서,,,
의견글삭제하기
거시기 김칫국 부터라고 좀 심한 표현 같습니다.ㅋㅋㅋ 요즘도 냇가에 고기 잡는 사람인나요? ㅋㅋ
의견글삭제하기
반달곰 욕글좀 내봐유~ 파랑새 아가씨,,,,,,,,세계 최고 최대로 욕이 많은나라가 한국이다.울나라는 하루에도 몇개씩 생성되고 소멸되는 욕의 공화국 이라고도 하는데 세계 모든 나라들은 많아야 10개 이하란다. 해서 언어학자들이 밝혀낸 결론이,,,,,,, 情이 많으면 辱도 많다는 것이다. 禮出於情(예출어정)이라고 예의도 정에서 나온다는 말이다.꺼꾸로 말하자면 정이 없으면 예의바른 언행도 없다는 말도 된다. 파랑새여,,,,말끼 알아 들었으면 아무 욕이라도 마구 해봐요~~ 내한테 정이 있어서 욕하는 응석 아니면 애교로 알테니까. 우하하 조오타.
의견글삭제하기
반달곰 용기가 없거나 체면상 못해서 그렇지,,,알고 보면 댓글의 꽃이 욕글 아니오?,,,, 맞는말 같기도 하고? 내가 왜 이러지.ㅎㅎ
의견글삭제하기
반달곰 파랑새여~ ~ 갑자기 왜?. 말해 봐유 뭐땜시,,, 나 수컷이요. 호호
의견글삭제하기
택시기사 피곤한 몸을 이끌고 몇자만 적어봅니다. 글을 쓰기가 보통 어려운게 아니더군요. 댓글에서 왜 사는지에 대한 의문이 생길때도 있더군요. 피곤해서 자야겠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의견글삭제하기
산성 모름지기 댓글이란 솔직하게 붓가는대로 써야 한다고 믿습니다.단지 치명적인 인격에 관한 비하성 발언만 빼놓으면 좋을줄 아뢰오 .....댓글이 없는 아름다운 문장 보다는 후진 문장이라 하더라 의미 있는 여러개의 댓글이 아름답게 보이던데요. 눈팅 여러분들꼐서 한줄의 댓글이라도 굴비역듯 다 함께 역어 봅세다.이것이 참여민주주의요. 참여문학이고 순수문학이고 댓글문학이 아니겠습니까?
의견글삭제하기
반달곰 파랑새여 욕글좀 쓰봐유~. 파랑새의 욕글은 너무 재미가 있어, 웬간한 사람 노래 부르는것 보다 훨 듣기 좋을 거요. 그런데 요즈음 명호님이 안 보이는데 뭔 일이여,,,,,명호씨 나오라 오바!!.
의견글삭제하기


     
  


Category  :  전체(3821)  미술 (1071)   음악 (370)   문학 (1671)   역사 (495)   여행 (212)   

관리자로그인~~ 전체 3821개 - 현재 91/96 쪽
221 淸鳴 첨부화일 : DPP_0591.JPG (2472898 Bytes) 2009-07-03 3263
220 민망한 걸 2009-07-03 4060
219 인사아트 2009-07-02 3367
218 산성 2009-07-02 3635
217 오로라 첨부화일 : 888-1.jpg (697767 Bytes) 2009-07-02 3207
216 myoungho 2009-07-01 3654
215 산성 2009-07-01 3571
214 인사아트 2009-07-01 3456
213 반달곰 2009-07-01 3496
212 indeart 2009-06-30 3462
211 인사아트 2009-06-30 3377
210 산성 2009-06-30 3124
209 반달곰 2009-06-30 3220
반달곰 2009-06-29 3630
207 rose 2009-06-29 3756
206 산성 2009-06-29 3617
205 택시기사 2009-06-29 3221
204 인사아트 2009-06-29 3505
203 인사아트 2009-06-28 3505
202 산성 2009-06-28 3588
201 반달곰 2009-06-27 2866
200 myoungho 2009-06-27 3272
199 인사아트 2009-06-27 3169
198 반달곰 2009-06-27 3363
197 淸鳴 첨부화일 : 꽃1.jpg (510570 Bytes) 2009-06-26 3182
196 인사아트 2009-06-26 3445
195 myoungho 2009-06-26 3468
194 산성 2009-06-26 3621
193 rose 2009-06-25 3107
192 myoungho 2009-06-25 3690
191 인사아트 2009-06-25 3167
190 반달곰 2009-06-25 3601
189 산성 2009-06-25 3542
188 junolhj 2009-06-24 2729
187 junolhj 2009-06-24 3694
186 백송 2009-06-24 3237
185 택시기사 2009-06-24 3975
184 인사아트 2009-06-24 3100
183 산성 2009-06-23 3506
182 인사아트 2009-06-23 3062
  [86]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209
1397914
017-316-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