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irangarario.com
Go home
게시판

Community

  인사아트
  빛의 정점
  

세오갤러리가 선정한 2009년 두 번째 영 아티스트는, 그늘 안에서 스스로 빛을 내뿜고 있는 측백나무 시리즈로 진지한 조형실험을 하고 있는 안중경의 회화 “빛의 정점“展입니다. 서울대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오랜 시간 전업 작가로 자신의 조형세계에 대한 깊이 있는 탐구를 하고 있는 안중경은, 빛이 없는 공간에서 마치 기(氣)가 어린 듯 나무 자체에서 발광(發光)이 일어나고 있는 측백나무 시리즈를 선보입니다.

작업 초기에 안중경은 빛에 따른 인상의 변화를 탐구한 인상주의적인 작품을 선보이다가 2008년부터 측백나무 시리즈를 시작하면서 빛이 없는 그늘 안에서 측백나무 자체가 뿜어내는 기운을 나뭇가지 끝에 무수히 어린 색(光)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안중경의 측백나무는 자기 자신입니다. 측백나무는 어린 시절 동네 공터나 길가에 아무렇게나 자라나고 있던 추억의 배경이고, 먼지를 뒤집어 쓴 채 아무도 돌보지 않아도 어디선가 자라고 있던 끈질긴 생명력으로 작가에게 각인되어 있습니다. 이 컴컴한 그늘 속의 측백나무에 이글거리듯 불타오르는 붉고 푸른 기운의 색을 더하여 빛으로 인해 변하지 않는 대상 그 자체의 에너지를 표현하고자 합니다. 작가는 밑칠이 되어있는 캔버스에 오일바로 스케치를 하고 오일파스텔과 오일을 여러 번에 걸쳐 점차적으로 색을 올리는 방식으로 작업을 하여 신비로움과 무게감을 더 해줍니다.

세오갤러리는 독특한 발상으로 오랜 시간 진지한 탐구를 거듭해온 안중경 작가를 위해 지하전시장에는 작가의 이전작업을, 그리고 2층 전시장에는 최근작이면서 작가의 실험을 한 단계 뛰어넘은 측백나무 시리즈를 전시하여 빛을 그리고, 다시 빛을 부정하는 탐구의 전 과정을 보여줄 예정입니다.




빛의 정점


김미진 | 예술의전당 전시예술감독, 홍익대미술대학원부교수


안중경의 그림은 측백나무를 소재로 어두운 배경으로부터 나뭇가지의 끝 부분들이 빛으로 표현되어 화면 중심을 구성하고 있다. 작가는 물질중심의 시대에서 정신적 본질을 찾아나가는 데 쉽지 않은 젊은 화가로서의 삶과 지금껏 회화가 추구한 전통적 빛의 표현 방식이 아닌 새로운 실험적 역할을 측백나무에 이입시킨다. 나무는 햇빛이나 조명에 따라 직접적으로 형체를 드러내며 반영하는 방식이 아니라 그늘이나 아예 빛이 없는 밤에 나무 스스로가 빛을 내며 어렴풋한 형태를 띠는, 존재자체에서 에너지의 정령이 발열하는 모습처럼 그려진다.

그 속에는 많은 색채가 중층적으로 얹혀 있고 최종적으로는 푸른색이나 붉은 색의 발열방식으로 처리되어 나무의 영적이고 내면적이며 신비스러운 정체성이 느껴진다. 나무는 인간과 함께 살아온 가장 친근한 자연물이며 동시에 초자연적이고 물질적이며 추상성의 우주목 (宇宙木) 같은 종교적인 상징이기도 하다. 그것의 뿌리와 가지는 동일한 형태로 하늘과 바다를 동시에 받치고 있어 머리와 발을 하늘과 땅에 두고 있는 인간과 비교되기도 한다. 안중경은 이런 나무의 의미에서 디지털 정보화와 자본이 지배하고 있는 현실의 세속적 세계에서부터 예술의 본질을 찾아 형이상학적인 것을 향하는 화가의 본능을 함께 이입하며 표현한다. 측백나무는 흔히 볼 수 있는 정원의 관상용으로 끝부분이 하늘로 올라가며 불꽃 모양을 만들어 늘 푸른빛과 함께 강한 생명력을 느끼게 한다.







안중경은 태양빛이 숲속에 떨어지며 밝고 어두운 잎들의 강한 터치를 만들어 생기가 넘치는 아름다운 숲이나 나무를 그리기보다는 너무 울창하여 어느 방향에서도 빛이 들어오지 못하는 그늘에서 그 자체의 생명력과 함께 빛의 반영을 머금은 객관적이며 관조된 풍경을 그린다. 본질과 내면에서 볼 수 있는 심연의 불빛과 바람에 따라 흔들리게 보이는 형태는 많은 색깔 터치의 축척위에 섬세한 톤의 변화로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드는 고통의 작업이다. 한 그림이 완성되기에는 꼬박 한 두 달이 걸리므로 작가는 여러 개의 그림을 동시에 그려나간다.

안중경 그림에서 보여주는 “빛의 정점”은 렘브란트가 명암의 완벽한 비율을 통해 내면을 그려나간 것과 인상파가 전면에서 쏟아지는 빛으로 형체를 붙잡으려고 한 것 이후 내면과 외면, 감성과 본질, 사실과 추상, 평면과 공간, 행위와 절제 등 회화의 여러 가지 다층적 표현방식에 대한 실험이라고 볼 수 있다. 그의 측백나무 그림은 매우 사실적으로 보이지만 한 편으로 추상적이고 또 평면적이면서 동시에 입체적인 다중 시점을 가지며 보는 사람에 따라 다르게 보이는 관념 혹은 사유의 상(象)을 그린 것이기도 하다. 이것은 먹과 붓으로 여백과 형상을 그린 동양화의 의미를 기법으로 점층적으로 그려나가는 서양 방식으로 풀어낸 것이다. 재료 역시 같은 맥락으로 오일 파스텔을 사용해 뼈대구조를 사실적이며 객관적으로 감정이 빠져나간 것처럼 마르게 그려나가고 그 위에 오일물감으로 터치 해나가며 흐르는 물성으로 신체 행위와 감정을 이입시킨다. 안중경은 측백나무라는 한 가지 자연을 마치 세잔느가 생 빅트와르 산을 그려나갔던 것처럼 시간을 두며 본질을 밝혀나가며 다양한 해석과 함께 표현하고자 한다. 안중경은 푸른색 주조로 냉철한 사유와 행위의 접점인 “그늘의 끝”과 붉은색 주조의 열정과 감성으로 된 “붉게 타는 나무”에서 “빛의 정점”으로부터 새로운 회화와 삶의 방식 모두를 모색하고 있다. 그의 그림에서는 시공간 모두는 정지되어 있고 단지 나무만 생명을 가지며 빛을 뿜어내며 이정표를 만들며 존재하고 있다. 안중경의 그림은 예술과 예술가는 어느 시대에도 본질이란 빛의 정점을 향해 실천해 나가는 빛의 존재라는 불변적 가치를 인식하게 한다.






세오갤러리 2009년 2nd 영아티스트, 안중경 “빛의 정점”展

❚ 전시기간 : 2009년 6월 4일(목) ~ 6월 25일(목)
❚ 전시장소 : 세오갤러리 2층, 1층, B1전시장
❚ 초대일시 : 2009년 6월 4일 (목) 오후5시_ 세오갤러리 2층
❚ 관람시간 : 월요일~토요일 오전10시~오후7시 (목요일: ~오후9시)
※ 일요일은 휴관입니다.
❚ 관람 문의 : 세오갤러리 SEO Gallery
서울 서초구 서초1동 1666-12 꿈을 꾸는 세오빌딩
☎ 02-583-5612 / www.seogallery.com

[인쇄하기] 2009-06-06 08:56:17

이름 : 비밀번호 :

gosari62 딸년들에게 야단 무지 맞앗습니다. 내일부터 학기말 고사인데 밥도 안 챙겨주고 휴일이라고 아침에 나가 다 어두워져서야 들어 왔나며.. 아! 내 팔자야?! ㅎ하하!
의견글삭제하기
rose 댓글을 달다보니 재미가 솔솔하네용.ㅎㅎㅎ
의견글삭제하기
산성 본문은 엑스트라이고 댓글은 주연이 아닙니까? 고사리님은 동창회 운동회 가셔서 발병이 났나봐유...아니면 곡차를 지금은 마시나 아까 손전화 하니깐 집에 들어간다고 하던데...
의견글삭제하기
로라 저는 지금 댓글의 재미에 푹~~ 빠져있습니다, 산성님. 후후후...
의견글삭제하기
rose 산성님 저는 글도 쓸줄 모르고 그림도 못그리는데 어떡하죠.ㅎㅎㅎ
의견글삭제하기
산성 제니 선생님 대전 전시회는 잘 마치셨는지요? 눈팅만 즐기시지 마시고 인간미가 있어서 좋다고 하셨는데 ...조만간 글을 올리신다고 하셨는데...빨리 올리세유...ㅋㅋ...오늘 몇분으로 부터 문자가 왔어요. 아리랑 아라리오가 따스한 엄마품과 같다고 하던데.....로라님은 더 이상 댓글만 쓰지마시고 본문 글을 올려봐유 어머니 같이 따쓰한 글을 쓰시는 로라 선생님..........부탁해유
의견글삭제하기
로라 마지막 그림 강렬하고 독툭하네요.
영아티스트들의 활약에 큰 기대를 겁니다.
의견글삭제하기


     
  


Category  :  전체(3817)  미술 (1069)   음악 (370)   문학 (1671)   역사 (493)   여행 (212)   

관리자로그인~~ 전체 3817개 - 현재 93/96 쪽
137 aurora 2009-06-13 3822
136 백송 2009-06-13 3733
135 백송 2009-06-12 4449
134 백송 2009-06-12 3930
133 백송 2009-06-12 4005
132 인사아트 2009-06-12 3733
131 반달곰 2009-06-12 4406
130 거시기형 2009-06-12 3848
129 산성 2009-06-12 3762
128 거시기 2009-06-12 3311
127 반달곰 2009-06-11 3657
126 rose 2009-06-11 3369
125 산성 2009-06-11 3702
124 인사아트 2009-06-11 3843
123 明湖 2009-06-11 3711
122 aurora 첨부화일 : hieroglyphs_asilikeit.jpg (21705 Bytes) 2009-06-10 3775
121 엘지 2009-06-10 3610
120 산성 2009-06-10 3656
119 rose 2009-06-10 3964
118 인사아트 2009-06-10 4055
117 반달곰 2009-06-09 3795
116 반달곰 2009-06-09 3525
115 John 2009-06-09 3754
114 산성 2009-06-09 3828
113 인사아트 2009-06-09 3598
112 明湖 2009-06-09 4013
111 淸鳴 첨부화일 : 붉은장미.JPG (1389951 Bytes) 2009-06-08 3600
110 산성 2009-06-08 3783
109 인사아트 2009-06-08 3921
108 숙성산 2009-06-07 3802
107 myoungho 2009-06-07 4045
106 Aurora 2009-06-07 4176
105 산성 2009-06-06 3816
104 john 2009-06-06 3678
인사아트 2009-06-06 3634
102 장미 2009-06-06 3966
101 사하라 2009-06-06 5310
100 산성 2009-06-05 4218
99 淸鳴 첨부화일 : 행복.jpg (186102 Bytes) 2009-06-05 4154
98 인사아트 2009-06-05 4274
  [86]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72
1386634
017-316-1022